[기자회견] 르노삼성자동차는 성희롱 피해자와 도와준 동료에 대한 모든 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20140218_01

 

 < 기자회견문 >

르노삼성자동차는 성희롱 피해자와 도와준 동료에 대한 모든 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성희롱 피해자와 도와준 동료에 대한 악질적인 불이익과 보복 행위가 일어났다. 약 1년간 직장 내 성희롱에 시달리던 피해자는 2013년 3월, 이 사실을 보고하자마자 사직 종용을 당했고, 먼저 유혹했다느니 하는 왜곡된 소문 유포와 왕따 등 괴롭힘을 겪었다. 회사는 조직 구성원들에게 피해자와 어울리지 말라며 경고하였고, 유일하게 피해자에게 다가가 도와준 동료에게는 보복성 표적 징계 등으로 압박을 가하였다. 현재 무기한 대기발령 상태인 두 사람은 오전·오후 각각 10분과 점심시간 이외에는 나갈 수 없는 사실상 감금 상태에서 출입을 감시당했다.

이 사건은 사직 종용과 협박, 소문유포와 왕따, 부당징계, 격리, 무고성 형사고소 등 성희롱 피해자와 동료를 몰아내기 위해 회사가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 치졸하고 악랄한 불이익조치의 집약체이며, 그 정도도 매우 폭력적인, 기본적인 노동인권이 침해된 대표적인 사례이다.

실제로 르노삼성자동차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 행위가 발생할 때마다 피해자가 조용히 사라지는 방식으로 입막음해 왔다. 직장 내 성희롱 문제에 대한 반인권적인 사측의 태도의 일례로 르노삼성자동차가 여직원들에게만 배포한 성희롱예방교육 자료를 보면, “최대한 당사자들 스스로 해결하도록 조치”하라고 하는 등 직장 내 성희롱을 단지 문제적인 개인 때문에 벌어진 골치 아픈 일, 그래서 그 개인만 사라지면 된다고 여기는 안이하고도 무책임한 인식이 드러난다. 이러한 조직 문화와 고용관행을 가진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미 직장 내 성희롱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조건과 그 가능성이 도사린 기업인 것이다.

다시는 이 땅에 성희롱 피해를 문제제기하는 노동자와 그의 지지자가 조직적인 불이익과 폭력을 겪는 일이 없어야 한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악질적이고 치졸한 행태가 드러나면서 현재 이 사건에 대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르노그룹이 있는 프랑스를 비롯하여 전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이 사안을 성의 있고 책임 있게 해결하지 못한다면,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성희롱 회사”, “반인권적 폭력 회사”라는 오명을 벗지 못할 것이며, 직장 내 성희롱과 불이익 조치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직장 내 성희롱, 성차별에 반대하는 전세계 시민들의 공분을 살 것이다.

우리는 르노삼성자동차를 끝까지 주시할 것이다. 이 사건의 해결과정은 앞으로 우리 사회의 성평등과 노동인권이 한 발 나아가게 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의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우리는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인 연대를 더욱 더 확장하여 공감대를 넓혀 갈 것이며, 르노삼성자동차와 같은 반인권적 기업의 행태를 바로잡기 위해 가능한 모든 행동을 강구할 것이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르노삼성자동차는 피해자와 동료에 대한 폭력적인 보복조치를 당장 중단하고, 두 사람의 정신적, 신체적 피해 및 명예의 회복과 안전한 복귀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

하나. 르노삼성자동차는 성희롱 및 성차별적 조직 문화를 점검하고, 직장 내 성희롱 재발 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즉각 시행하라.

하나.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 진입한 외국계기업으로서 국내 법규를 위반한 극악한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

2014. 2. 18

르노삼성자동차 직장 내 성희롱 사건 해결을 위한 여성시민사회단체 일동

다산인권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반성매매인권행동이룸,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여성연대, 전국여성노동조합,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한국노동조합총연맹,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김상희의원실, 남윤인순의원실, 한명숙의원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