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과 약자를 향한 폭력과 혐오는 중단되어야 합니다.

13254593_1148480601863254_660774915202431475_n

 

5월 17일 안타까운 생명이 살해되었습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행해진 폭력이었습니다.
우리사회에 팽배한 여성혐오 현상이 만들어낸 결과일 것입니다.

사회가 변하지 않는다면 이와 같은 일은 반복될 것입니다.

여성노동자회는 이 땅에서 가해지는 여성과 약자를 향한 폭력과 혐오가 멈출 수 있도록
끝까지 싸워나갈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