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여승무원이 되고 나서 – 김명환

 

계약직 -KTX 여승무원이 되고 나서, 김명환

KTX 여승무원이 되고 나서

나는 껌을 씹지 않는다

컵라면도 통조림도 먹지 않는다

봉지 커피도 티백 보리차도

드링크도 탄산읍료도 마시지 않는다

물티슈도 냅킨도 종이컵도

나무젓가락도 볼펜도 쓰지 않는다

눈이 하얗게 내리던

크리스마스이브

아스테이지에 돌돌 말려

빨간 리본을 단

장미 한 송이 받아들고

나는 울었다

내가 불쌍해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것들이

가여워서

눈물이 났다

제복을 입고 스카프를 두르면

어느 피에로의 천진난만한 웃음보다

따뜻하고 화사하게 웃어야 했지만

웃으면 웃을수록

자꾸자꾸 눈물이 났다

사는 것이

먹고 사는 것이

힘든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구차하고 비굴하고

가슴이 미어질 줄은 몰랐다

KTX 여승무원이 되고서야 나는

이 세상이

한 번 쓰고 버려지는 것들의

눈물이라는 걸 알았다

흐르고 넘쳐

자꾸자꾸 밀려오는

파도란 걸 알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